건국대 연구팀, 불임 원인 유전자 규명

전병언 기자l승인2017.09.15l수정2017.09.15 18: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건국대 KU융합과학기술원 시스템생명공학과 심용희 교수와 윤성희 박사과정 학생(주저자), 가와사키이찌로박사(공저자)가 정자형성과정에서 세포의 주기를 조절하는 B-type cyclin cyb-1유전자가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유전자임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정자형성의 이상으로 인한 불임의 원인유전자로 cyb-1 기능을 규명한 심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8월호에 게재됐다.

특히 이번 논문은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논문의 그림이 저널의 표지그림으로 채택되어 발표되었으며, 핵심내용은 저널의 ‘In this issue’에서 Highlight 논문(J Cell Sci 2017 130: e1603)으로 소개됐다.

cyb-1유전자가 만든 CYB-1 단백질은 수컷선충의 생식선에서 정자형성을 위한 세포분열초기에 다량으로 발현되는 주요 사이클린(cyclin)이다. 사이클린은 효모에서부터 사람에 이르기까지 세포분열에 꼭 필요한 단백질을 뜻한다.

선충의 생식선에는 두 종류 CYB-1(적색)과 CYB-3(녹색)이 존재하는데 이 중 CYB-1만이 감수분열이 일어나는 부위에서 강하게 발현되며 정자형성과정 중 정확한 중심체(centrosome)의 위치와 수를 형성해 정자가 정상적으로 생성되도록 한다.

심 교수는 이번 연구로 선충 동물모델에서 CYB-1 단백질이 정자형성을 위한 세포분열에서 특이적으로 작용을 한다는 점과 중심체의 위치와 수를 유지하기 위해 필수적인 단백질임을 규명했다.

심 교수 연구팀은 난자 및 정자형성과정의 이해를 위해 동물모델에서 수년간 연구를 수행해왔다. 심 교수는 “만혼으로 인한 난자 및 정자형성의 불안정으로 불임과 저출산으로 이어지는 고령화시대에 이번 연구는 cyb-1 사이클린 유전자의 기능을 밝힌 중요한 연구”라며 “궁극적으로 임상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병언 기자  cherokee5@naver.com
<저작권자 © 진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병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이목로 24  |  대표전화 : 070-4001-9981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1191  |  발행인·편집인 : 이광섭
발행연월일 : 2015년 4월 7일  |   등록일 : 2015년 3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연실 
Copyright © 2017 진학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