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수시형고교] 수시에 강한 학교는, 학생과 소통하는 교사들이 있었다.
칭찬릴레이, 감동SK(성광) - 교사와 학생이 소통하는 학교“한 사람의 영혼이 온 천하보다 귀하다는 명제 아래 꾸준하게 실천하는 게 있어요. 첫째는 칭찬릴레이, 둘째는 감동SK(성광)입니다.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교사의 헌신적인 노력이 절대적으로 ...
이철순 기자  2015-06-27
[수시형고교] 수시에 강한 고교, 광주 고려고 - 우리 학교에는 SKY 출신 교사가 한 명도 없다
광주 고려고는 평준화 지역 일반계고교이다. 서울대에 합격시킨 학생 수를 살펴보면, 가장 많았던 1993년 42명에서 가장 적었던 2008년 5명까지 꾸준히 10여 명의 합격생을 배출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서울대 합격생 수를 살펴봐도 14명(2011)...
정세윤 기자  2015-06-26
[수시형고교] 면접관이 만나보고 싶은 학생의 보고(寶庫), 광주 수피아여고
고교평준화 학교임에도 불구하고 올해 서울대(8), 연세대(9), 고려대(8), 이화여대(8)와 서울지역 대학에 59명 합격이라는 결과를 내었다. 입시 결과에 대해 박정권 교장은 이렇게 설명한다. “최근 대학에서 찾는 인재상이...
김종완 기자  2015-06-26
[수시형고교] 수시에 강한 대구 대륜고등학교 '취재 메일'
다음은 곽병권 진학부장과의 일문일답이다(진학일보 편집)1. 수시에 좋은 성적을 내는 대륜고의 강점은? 수시전형 준비 방법을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세요.비록 본교가 수능에 강점이 있어서 정시에 많은 학생을 진학시키고 있지만 4~5년 전부터 수시가 ...
김도형 기자  2015-06-23
[수시형고교] 배정된 아이들이 울기까지 하는 학교 VS 일반고 최다 합격을 자랑하는 학교
60년 오랜 역사를 가졌으나 주목받지 못한 학교, 평준화 지역이라서 추첨을 통해 배정된 아이들이 울기까지 했던 학교.중학교 내신 290점(300점 만점) 이상 40명이 지원하는 학교, 서울대 수시 6명 합격으로 대전지역 일반고 최다 합격을 자랑하는 학...
이인희 기자  2015-06-22
[수시형고교] 수시에 강한 학교는 이유가 있다
대구 대륜고등학교는 대구를 비롯해 경남북도 지역에서 수시에 강한 고등학교로 손꼽힌다. 거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그 이유를 살펴보자.첫째, 교장, 교감, 진학지도부장 선생님이 진학이라는 핫라인을 공유하고 있다.둘째, 기업에서 신제품을 기획하여 제품...
김도형 기자  2015-06-15
[수시형고교] 전북여고, 학교가 시끄럽다! 그래도 잘 돌아간다. 2015학년도 수시에서 의대 9명 합격!
전북여고를 찾아간 시간은 오후 1시 30분, 점심시간이 지났는데 수업 중인 교실이 없다. 마중 나온 진학부장 선생님은 "학교가 시끄럽죠?"라며 "90분 점심시간 동아리 활동이 한창이다"고 말한다. 전북여고는 점심시간이 무려 ...
오연실 기자  2015-06-12
[수시형고교] 학생부 Ctrl-C, Ctrl-V를 막아보자고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일반고도 있다.
진학일보가 '수시에 강한 고교' 를 기획한 지 한 달 만에 첫 방문고교는 한영고로 결정되었다. 학교홈페이지, 언론보도, 주변 사교육 기관의 의견 등 준비만 일주일하고 진학일보 이광섭 편집국장과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출입하는 박인오 부장이...
정세윤 기자  2015-06-04
[수시형고교] 착한교육협동조합, ‘합격 자기소개서 작성법칙’ 교재 출간
착한교육협동조합이 2016학년도 대학입시 수시를 앞두고 자기소개서 작성 때문에 고민하는 수험생과 고등학교 1, 2학년 학생을 위해 ‘합격 자기소개서 작성법칙’ 교재를 26일(화) 출간한다고 밝혔다.본서는 자소서 기본, 자소서 핵심, 자소서 실전, 자소...
이광섭 기자  2015-05-26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이목로 24  |  대표전화 : 070-4001-9981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1191  |  발행인·편집인 : 이광섭
발행연월일 : 2015년 4월 7일  |   등록일 : 2015년 3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연실 
Copyright © 2017 진학일보. All rights reserved.